부산 범일동 합천 돼지국밥

범일동 자유시장 근처에 시장이나 금은방 외에도 아주 유명한 골목이 있다.
금은방 옆쪽 사이로 길게 늘어선 낙지 골목과 자유시장 옆쪽에 위치한 돼지국밥 길이 있다.
맛 칼럼에 정평이 난 작가들이나 이름난 유명인들이 찾아올 정도로 유명한 골목이다.
자유시장 끝자락에 위치한 식객 작가 ‘허영만’님이 추천한 마산식당이 있고
그 옆에는 내 오래된 단골집인 원조 합천 돼지국밥집이 있다.
국밥 종류를 무척이나 좋아해서 여행 간 지역에서 제일 유명한 국밥집은 꼭 들리는 편이고
깐깐한 국밥 매니아라 자칭하는 내가 언제부터 다녔는지도 기억조차 나지 않을 만큼
오랫동안 다녀온 곳이라 추천도 많이 하는 곳이기도 하다.

돼지국밥은 비린내만 잡히면 크게 다르지 않다는 음식으로 여기지만
사실 고기의 종류나 국물의 베이스가 무엇인지에 따라 무척이나 다르다.
국물은 크게 보면 구수하고 담백한 국물맛이 나는 된장이 섞인 국물이나
개운하고 시원한 사골 국물 그대로를 살린 국물이 있는데
이곳 합천 돼지국밥은 사골 국물에 비법이 들어간 다대기(양념장)를 사용한다.
또한, 쫄깃한 식감이 일품이지만 호불호가 강한 머리 고기를 사용하기보다
살과 비계가 적절히 섞인 고기를 사용하여 머리 고기를 싫어하는 사람도 쉽게 먹을 수 있다.

합천 돼지국밥집에는 여러 메뉴가 있으나
메뉴판에 적혀있지 않은 숨어있는 메뉴가 있다.
일반 돼지국밥을 시키되 고기는 살코기로 주문을 하면
비계를 잘라낸 살코기가 들어있는 돼지국밥을 주는데,
비계를 좋아하지 않는 사람에게 강력히 추천하는 메뉴이다.
간혹 중간중간에 터지는 비계의 느끼한 기름과 향이 없으니
매번 먹던 국밥도 살코기로 주문한다면 보다 깔끔하고 담백한 맛을 느낄 수 있다.
추억서린 은색 쟁반 위에 간단한 반찬과 사골향이 가득한 국밥이 나오면
부추를 적당히 넣은 다음 다대기를 잘 풀어 하얀 국물이 빨갛게 물들게 한다.
사골 국물과 다대기 그리고 부추로 간을 하였다고 하여도 싱거움은 있기 때문에
입맛대로 새우젓으로 간을 맞추고 선호에 따라 깍두기 국물을 붓기도 한다.
깍두기 국물의 매운향과 입맛을 다시게 하는 시큼함이 사골국물에 잘 어울리기도 하지만
처음 이곳을 방문했다면 내어주는 사골 그대로의 맛을 느낄 수 있도록
국물을 한 스푼을 뜬 다음 새우젓으로 간만 맞춘 뒤 식사를 하는 것을 권유한다.
잘 섞인 국밥을 수저에 가득하게 뜬 다음 깍두기를 올려 한 수저 뜨면
입 안 가득 뜨거운 국물과 함께 속이 든든해지는 것을 금세 느낄 수 있다.

만약에 본인이 수육을 좋아한다면 수육 백반(이하 수백)을 시켜
국밥과 함께 수육을 맛볼 수 있는 것을 추천한다.
돼지국밥집이 국물을 잘하더라도 수육은 그다지 못한 곳도 많다.
선호하는 비중도 수백을 시키는 것보다 돼지국밥을 선호하기 때문에
수백에 대한 비중을 크게 두지 않아
국밥에 사용되는 고기 중 부드러운 부위를 내어놓거나
그나마 나은 곳은 수육용 돼지고기를 내어주긴 하지만
생각보다 텁텁하거나 부드럽지 못한 곳이 많다.
합천 돼지국밥 집의 위치가 시장에 있다 보니
어떤 사람들에게는 식사하는 공간이기도 하지만
퇴근길에 들려 간단히 반주를 하는 공간이기도 하다.
그렇다 보니 수백을 찾는 손님들도 많아
수육용 돼지고기를 따로 삶아 내어 주는데 일품이다.
일반 수육집에서 맛보는 것보다 얇게 썬 수육을 간장에 살짝 찍어 한 입 넣으면
몇 번 씹지도 않았는데 이미 녹아버릴 정도로 부드럽다.
비린내가 나지 않는 것은 두말할 것 없으니
수육 특유의 돼지냄새에 민감한 사람도 먹을 수 있다.

요즘 인테리어가 괜찮게 되어있는 돼지국밥집에 들어가면
작게 말린 국수를 내어주곤 하는데
그 국수는 설렁탕에 나오는 국수와 같이 맛보기의 수준이라 큰 의미가 없다.
오히려 국수로 인해 국물이 탁해져 맛을 해친다는 평도 많아
내어주는 국수를 남기는 사람들도 많기 때문에 국수가 없더라도
틈 없이 깔끔하고 맛 좋은 국물을 내어주는 것이 더 중요하다.
외관상 깔끔하지도 않고 주차 공간도 넉넉하지도 않으며
손님을 대하는 태도가 사글사글하지 못하더라도
든든한 한 끼를 대접하고자 머슴 밥 같이 쌓아 올린 흰쌀밥이나
깨끗한 음식을 위하여 오랫동안 씻고 삶아 푹 곤 고기를 맛보면
경상도 사람의 성격처럼 은근히 대접하고 있다는 것이 느껴지는 곳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