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감정의 식탁’ 은 영화나 문학 속에 등장하는 음식들을 테마로 인간의 감정을 추척해 보는 연재칼럼입니다.

* 영화나 문학 관련 이미지는 저작권과 관련하여 부득이 게시할 수 없었음을 양해바랍니다.

– 시놉시스

강력계 형사 한도경(정우성)은 이권과 성공을 위해 각종 범죄를 저지르는 안남(가상의 도시) 시장 박성배(황정민)의 뒷일을 처리해주는 대가로 돈을 받는 부패경찰이다. 악에 계속 노출되는 사이, 말기 암 환자인 아내의 병원비를 핑계로 돈 되는 건 뭐든 다 하는, 그야말로 아수라 지옥으로 점점 빠져들게 된다.

경찰을 때려 치우고 아예 박성배 밑에서 정식적으로 일을 하려던 때마침, 그의 약점을 쥔 독종 검사 김차인(곽도원)과 검찰수사관 도창학(정만식)은 그를 협박하고 이용해 박성배의 비리와 범죄 혐의를 캐려한다.  경찰 옷을 벗을 수도 없는,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에서 각자의 이익과 목적을 위해 한도경의 목을 죄는 검찰과 박성배. 그 사이에서 모든 사건의 열쇠가 되어버린 한도경은, 자신을 친형처럼 따르는 후배 형사 문선모(주지훈)를 자신 대신 문성배 수하로 들여보내게 된다.

– 혹평 혹은 호평?

혹평.

이 영화는 수많은 등장인물들이 서로 얽히고 얽혀 있기 때문에 인물 간의 갈등이 조금 복잡한 영화다. 또 영화에서 절대적인 사악함을 상징하는 성배를 제외한 대부분의 인물들이 내면의 사악함을 대놓고 드러내며 극을 이끌어 가는 것은 아니기에 인물들의 의도와 감정을 쫓아가기 힘들다. 그것은 주인공 도경 또한 마찬가지다. 어떤 의도를 가지고 이야기를 이끌어 가는지 관객들이 좀체 알아차리기 힘들다.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 속에서 내면의 갈등은 점점 고조한다. 도경의 입장 정리는 불분명하고 관객들 또한 도경과 함께 점점 멘붕에 빠진다. 이쪽을 선택하나 저쪽을 선택하나 그 나물에 그 밥. 이미 아수라 지옥에 빠져버린 도경은 어떤 선택을 해봐야 또 다른 지옥일 뿐이다. 하지만 사실 이 영화의 백미 자체는 도경이 가진 감정의 어수선함이다. 이 영화가 혹평을 듣는 주된 이유들 중 하나이기도 하지만, 주인공의 확실한 이야기 전개보다 오히려 더 인간사에 가까운 드라마 같지 않은 모습을 지닌 이야기는 어떤 이들에겐 충분히 매력적이다.

– 식탁 위의 결정적 장면

주인공의 감정을 쫓아가기 힘든 영화지만 그것을 추적하기 위한 떡밥은 이 영화의 식탁 위에 존재한다. 바로 주인공 도경과 어리버리 후배 선모가 시장에서 함께 먹는 백반 씬이다. 도경과 선모, 이 둘이서 함께 백반을 먹는 장면은 두 번이 나온다. 잘 관찰해보면 둘 사이 미묘한 신경전 아래 밥상의 변화와 도경의 감정변화, 그리고 서로의 입장이 달라지게 될 예비복선 같은 것들이 보인다.

제일 처음 그들이 함께 백반을 먹을 때의 선모는 그야말로 어리버리 군기 바짝 든 후배형사였다. 이때는 도경이 악덕시장 성배의 일을 봐주고 있을 때였고, 후배 선모를 본격적으로 성배에게 보내기 전이었다. 선모의 어수룩함을 말해주기라도 하듯, 아무것도 바르지 않아 축 쳐진 앞머리와 편한 후드티 평상복 차림의 그가 보인다. 선배 도경이 큰 사고를 치고 그것을 무마하려는 시도를 하자 선모는 선배 도경에게 ‘그러지 말고 후딱 다 까놓자’라며 최소한의 순수성과 양심을 보여준다.

하지만 도경은 대뜸 화를 냈고, 선모는 어쩔 수 없이 ‘미안하다’ 며 사과를 하게 된다. 최소한의 양심과 선이 악에게 되려 미안하다 사과를 하고 만 것이다. 도경은 그 사고가 ‘어쩔 수 없었다’ 는 변명과 함께 선모에게 밥이나 먹자며 회유한다. 그리고 자신이 먹고 있던 고등어 살점을 발라 선모의 밥 위에 얹어주며 그의 입을 막아버린다.

그 후 도경이 자신 대신 선모를 박성배에게 보낸 뒤, 그들은 똑같은 장소에서, 똑같이 함께 밥을 먹는다. 그리고 이 두번째 백반씬이 시작되자마자 이번에는 후배 선모가 도경에게 자신의 고등어 살점을 올려준다. 그렇다. 바로 이 씬에서 둘의 밥상이 바뀌게 된다. 도경의 밥상이 무엇인지는 구체적으로 그려지지 않으나 확실한 것은 후배 선모 앞에 고등어 백반이 놓여있다는 것이다. 그리고 도경이 그랬듯, 이제는 선모가 그 살점을 건네준다.

자신을 대신해 성배의 뒷일을 봐주며 승승장구하게 된 선모의 머리는 단정하게 정리되었고, 수트와 넥타이로 깔끔해졌다. 선모의 달라진 모습 때문일까, 신경이 더 바짝 날카로워진 도경은 선모에게 ‘끝까지 살아 남으려면 지 분수를 알고 선을 넘지 마라’ 며 훈계를 한다. 하지만 선모는 ‘자기 일은 자기가 알아서 하겠다며’ 도경의 신경을 더 긁어 놓으며 밥값 2만원을 상 위에 던지듯 놓고 간다.

우리 일상에서도, 영화에서도 자신의 밥 상에 차려진 반찬을 누군가에게 건네주는 장면은 보통 따뜻한 장면으로 인식되기 마련이다. 사람들 간의 정이라던지, 자신의 것을 조금 양보하는 미덕을 표현하기 위한 하나의 메타포로 사용된다. 하지만 이 영화에서 식탁 위의 이 결정적 장면에는 그런 미덕과 정만 담겨 있는 것은 아닌 듯 하다.

악행의 수단이 된 미덕을 그리고 싶었던 것일까? 이 영화에 등장하는 주인공급들 인물들은 모두 악인이다. 이들과 대립되는 선한 인물 하나 없는 것이 혹평의 또다른 이유이기도 하지만 오로지 악인들끼리의 대립을 악랄하고 극단적으로 그려낸 것이 전개의 완급조절을 실패했다는 평이 지배적이다. 그런 혹평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한 가지 주목해 볼 만한 아이러니가 존재한다. 관객의 입장에서 객관적인 시선의 이 악인들이 ‘온갖 사람 좋은 척’은 다 한다는 것이다. 이것은 앞서 말했듯 이 영화에서 인물들의 의도를 쫓아가기 힘든 이유 중 하나다. 자신의 이익을 위해, 그것이 권력욕이 되었든 금전욕이 되었든 일상에서의 그저 살아남기 위한 발버둥이 되었든, 온갖 사람 좋은 척은 다하지만 결국 상대방의 뒤통수를 치거나 미덕과 선의로 포장된 사실상의 악행을 저지른다. 그것을 가장 상징적으로 나타낸 것이 바로 이 고등어 백반이다.

평생 내가 사주는 술이나 얻어먹고, 가끔 내 똥차에 태워 같이 일을 봐주던 어떤 후배가 지금은 나보다 더 잘나가 이제는 나보다 더 좋은 술을 나에게 사주고, 나보다 더 좋은 차를 타고 있을 때, 묘한 질투와 함께 마음 속에서 끓어오르는 사악함을 본적이 있다.

물론 그 반대의 경우도 있다. 내가 형처럼 따랐지만 나를 가끔 깔보며 막대하던 선배보다 내가 더 잘 나간다는 것을 알았을 때 오는 그 쾌감, 그리고 그것을 이용해 은근슬쩍 그의 속을 긁어 놓으려 했던 사악함을 느꼈던 순간도 있었다.

하지만 그때마다 온갖 사람 좋은 척은 다해가며 악행은 저지르지 않았지만 악심을 품은 적은 있었다. 문제는 이런 악심이 악행과 연결되는 순간이다. 그래서 이 영화는 선한 의도인척 하지만 사실은 악행을 행하는 인간들의 위선을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이 영화의 원제는 원래 ‘반성’ 이었다고 한다. 주인공 도경이 지옥에 몸 담은 것, 그리고 순수했던 후배 선모를 지옥의 세계에 발디디게 했던 것을 후회하고 반성하는데 초점을 맞춘 것이었다. 그래서 두번째 고등어 백반씬 이후 도경과 선모가 만났을 때, 오죽하면 도경이 선모에게 ‘자신이 가장 후회하는 것이 너의 경찰 옷을 벗긴 것’ 이라 되뇌인다. 하지만 때는 이미 늦은 상황, 그들이 서로에게 가졌던 위선은 그 둘을 결국 비극으로 치닫게 한다.

누군가가 사주는 술 한잔이, 누군가 거하게 내는 밥 한끼가 순수하게 좋은 의도만은 아닐 것이라는 경계심은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생겨난 자연스러운 현상만은 아닐 것이다. 더 정확하게 말하면,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겪었던 내  경험들의 소산이다. 그래서 만약 당신이 이 영화를 보며 고등어 살점 한 점에 그들의 놓을 수 없는 끈끈한 우정을 읽었다면 당신은 아직 사람들간의 미덕과 선의가 존재한다는 순수론자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 하지만 나처럼 그 고등어 살점 한 점에 의구심이 든다거나 나와 같이 삐딱한 시선을 하고 있다면 사람들 간의 위선으로 인해 멘탈에 갖은 풍파를 맞은 사람이라는 걸 인정하는 것일지도 모른다.

양보의 미덕에 감추어진 미덕을 읽는 일이 어른이 되어가는 수많은 과정 중 하나라면 참 고통스러운 것은 사실이지만, 분명한 것은 세상엔 공짜가 없다는 것이다. 극단적인 불신이라 여길 수도 있겠지만 현실이 영화가 되고, 영화가 현실이 되는 ‘아수라’ 같은 세상 속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 방법은 어쩌면 타인의 ‘위선’을 알아보는 혜안일지도 모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