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은한 커피향이 미각을 사로잡는다, 커피콩빵
커피를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여기 놓칠수 없는 간식거리가 있다. 바로 커피콩빵이다. 원두의 모양을 하고 있는 이 빵은 모양만 커피를 닮아있는 것이 아니라 맛도 커피향을 그대로 담고 있다. 부드러운 빵의 식감 사이로 은은하게 퍼지는 커피의 풍미가 가히 매혹적이다. 겉은 바삭하면서도 베어 물면 촉촉한 속내를 자랑한다. 거기에 커피의 고소하고 씁쓸한 맛이 섞여 누구나 부담없이 즐길수 있는 디저트가 되었다.
처음 커피콩빵을 만난건 강릉여행에서였다. 그때만해도 아직 커피콩빵이 많이 알려지지 않았기에 ‘저런 빵도 있나?’하고 궁금증으로 다가갔다. 붕어빵에서 붕어맛이 나는 것이 아니듯, 커피콩빵에도 커피맛이 나리란 보장은 없었다. 아무 기대 없이 블랙커피와 함께 커피콩빵을 주문했다. 그리고 그날, 나는 커피콩빵에 완전히 빠져버렸다.
커피를 품은 빵은 내가 상상했던 단순한 맛을 뛰어넘는 매력을 지니고 있었다. 씹을때마다 담백하면서도 그윽한 향이 베어나왔다. 내가 사랑하는 커피의 향이 빵에 녹아들어 끊임없이 깊이를 더하고 있었던 것이다. 게다가 따뜻한 블랙커피와의 조화는 또 웬말인지, 뜨거운 아메리카노에 닿은 빵이 입 안에서 부드럽게 풀어지면서 두배로 풍미가 살아났다. 빵의 단맛과 커피의 쓴맛도 서로 밀고 당기듯 지나치지 않게 균형을 이루었다. 그야말로 완벽한 ‘찰떡궁합’이라고 할까.
블랙커피는 물론 어떤 디저트에나 훌륭하게 어울린다. 쿠키든 케익이든 파이든, 커피와 함께 먹으면 1.5배쯤 맛있게 먹을 수 있으니까. 하지만 커피콩빵이 커피와 이루는 궁합은 여타 디저트를 넘어선다고 단언하겠다. 이름부터 ‘커피’가 들어가있는 이 귀여운 빵을 누가 넘어선단 말인가. 커피 애호가라면 정말 놓칠수 없는 만남일 것이다. 아마 틀림없이 반하고 말테니까.
커피와 꼭 함께 먹지 않더라도 커피콩빵이 이미 커피맛을 담고 있기 때문에 걱정할 필요가 없다. 그냥 먹어도 맛있고 생크림에 찍어 먹어도 맛있고 크림치즈와 먹어도 맛있다. 각자 좋아하는 방식으로 폭넓게 즐길 수 있어 더 유용하다. 커피를 대할 때 ‘마시는’ 즐거움만 알던 커피매니아들 여기로 모이자. 이제 커피를 씹고 식감으로도 즐기는 행복이 기다리고 있다.